천주교 서울대교구 사회사목국 이주사목위원회 MIGRANT PASTORAL COMMISSION

문의하기 오시는길 사이트맵

게시판 Board

보도기사

[연합뉴스]국민 50% "'난민인정자'·'인도적 체류자' 용어 생소"
관리자 ㅣ 2020-03-19 ㅣ 142

장주영 이민정책연구원 부연구위원 '난민 국민 인지도 연구'

(서울=연합뉴스) 류일형 기자 = 우리나라 국민 50%가 '난민 인정자'와 '인도적 체류자' 등 난민 관련 용어를 들어본 적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장주영 이민정책연구원 부연구위원이 작성한 '난민의 국민 인지도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2019년 3∼5월 한국보건사회연구원과 함께 전국 만 19∼79세 남녀 4천1명을 상대로 설문 조사한 결과 '난민 인정자'와 '인도적 체류자'라는 용어가 생소하다는 답변이 50%에 머물렀다.

'난민' 하면 연상되는 단어 3가지를 선택하도록 질문한 결과 '가난'이 가장 많았고, '전쟁', '빈곤', '제주', '불쌍', '외국인', '종교', '예멘', '인종', '배고픔' 등 순이다.

'한국에서 난민 인정 사유가 된다고 생각하는 항목'을 중복 응답하도록 한 경우에도 72%가 난민법상 난민 인정 사유가 아닌 '빈곤'을 선택했다.

난민법상 난민 인정 사유로는 '인종'(44%), '종교'(36%), '국적'(35%), '정치적 견해'(32%), '특정 사회집단 구성원인 신분'(12%) 등 순으로 답변했다.

'정부의 난민 수용 정책 추진 방향에 대한 의견'으로는 '현행보다 엄격해야 한다'가 51%로 가장 많았으며, '현행대로 추진해야 한다'(36%), '현행보다 관대해야 한다'(13%)가 그 뒤를 따랐다.

'난민 인정자는 사회복지비용을 증가시키기 때문에 우리나라에 부담이 된다'는 질의에는 41%가 '약간 동의', 28%가 '보통'이라고 각각 응답했다.

'난민 인정자는 범죄를 일으킬 가능성이 우리 사회 다른 집단보다 높다'는 설문에는 41%가 '보통', 33%가 '약간 동의'로 각각 답했다.

장 부연구위원은 "국민들이 '난민' 관련 용어를 제대로 모를 경우에는 사회적·정치적 상황으로 어려움에 처한 난민에게 비우호적인 태도를 취하는 결과를 낳을 수 있는 만큼 정부 차원에서 난민 개념과 정책을 정확히 알리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ryu625@yna.co.kr


*출처 : 2020.3.19 연합뉴스

*해당원본글 : https://www.yna.co.kr/view/AKR20200318191300371?input=1195m


첨부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