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서울대교구 사회사목국 이주사목위원회 MIGRANT PASTORAL COMMISSION

문의하기 오시는길 사이트맵

게시판 Board

보도기사

[연합뉴스]인권위 "이주아동에도 보육료·양육수당 지원해야"
관리자 ㅣ 2019-05-13 ㅣ 18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이주아동을 포함한 모든 아동이 보육료나 양육수당을 지원받도록 영유아보육법과 관련 지침 개정이 필요하다는 국가인권위원회 판단이 나왔다.

인권위는 지난 2일 열린 제15차 상임위원회에서 이주아동의 보육권 보장을 위한 제도 개선 권고를 의결하고 보건복지부 장관에게 관련 내용을 권고했다고 12일 밝혔다.

인권위에 따르면 6세 미만 취학 전 아동은 2013년에 개정된 영유아보육법에 따라 소득과 무관하게 어린이집 보육료나 양육수당을 받을 수 있다.


그러나 지원 대상은 '주민등록번호를 부여받은 국민'으로 한정돼 있다. 대한민국에 거주하지만 국민이 아닌 이주아동은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다.


인권위는 "어린이집 보육 비용을 감당할 수 없는 이주아동 부모는 일하는 동안 자녀를 집에 홀로 방치하거나 환경이 열악한 일터에 데리고 간다"며 "이주아동의 안전과 성장이 위협받는 상태"라고 판단했다.


인권위의 2012년 '이주노동자 미취학 자녀의 양육환경 실태조사'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의 42.5%가 비용 부담으로 자녀를 보육기관에 보내지 않는다고 답했다.


인권위는 "국내 체류하는 아동이 적절한 보육을 받지 못하면 위협에 노출되고, 언어나 사회성 발달 등 건강한 성장과 발달이 저해될 수 있다"며 "이주아동의 발달 지연은 사회적 비용을 발생시키고 이주민의 사회통합을 저해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인권위는 '영유아 자신이나 보호자의 성, 연령, 종교, 사회적 신분, 재산, 장애, 인종, 출생지역 등에 따른 어떠한 차별도 받지 않고 보육돼야 한다'는 영유아보육법 제3조를 제도 개선 필요성의 판단 근거로 제시했다.


그러면서 "영유아보육법의 보육이념에 따라 이주아동을 포함한 모든 영유아가 보육권을 보장받을 수 있도록 관련 법령을 개정하고 보육사업안내 등 관련 지침을 정비해야 한다"고 복지부 장관에게 권고했다.


laecor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5/12 07:40 송고


*출처 : 2019.5.12 연합뉴스

*해당원본글 : https://www.yna.co.kr/view/AKR20190511042900004?input=1195m

첨부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