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서울대교구 사회사목국 이주사목위원회 MIGRANT PASTORAL COMMISSION

문의하기 오시는길 사이트맵

게시판 Board

보도기사

[연합뉴스]난민단체 "난민신청자 건설업 취업금지 철회 촉구"
관리자 ㅣ 2019-07-10 ㅣ 19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난민단체들이 "난민신청자와 인도적 체류자 건설업 취업을 제한하는 법무부 내부지침을 즉각 철회하라"고 8일 촉구했다.

난민과함께공동행동, 이주공동행동 등 단체들은 이날 오전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법무부가 국민 일자리 잠식을 막기 위해서라며 지난 1일부터 내부지침으로 난민신청자와 인도적 체류자의 건설업 취업을 금지했다"고 밝혔다.

단체에 따르면 법무부 출입국 관리사무소는 지난달부터 난민신청자와 인도적 체류자들에게 '7월 1일부터 사전에 허가를 받고 취업활동을 해야 하며 건설업에 취업할 수 없다'는 안내문을 배포했다.


이들은 "건설업은 워낙 힘든 일이라 내국인 노동자들을 구하지 못하는 업무가 허다하며 취업을 하고도 임금 체불로 고통받는 이들도 여럿"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번 내부지침은 난민을 실업 원인인 양 호도하려는 희생양 삼기일 뿐"이라며 "정부는 난민과 이주민의 삶을 옥죄는 정책들로 실업 증가와 복지 부족 등 정부의 실책을 가리고 이주민과 난민에 대한 편견을 부추기고 있다"고 주장했다.

난민신청자와 인도적 체류자가 내야 하는 각종 체류 관련 허가 수수료도 지나치다고 지적했다.

단체는 "체류 기간 연장 허가 수수료는 6만원, 취업 등 체류자격 외 활동허가와 근무처 변경·추가 수수료는 12만원"이라며 "체류 기간 연장 허가는 1년에 여러 번 내야 하는데 난민신청자의 약 3%만이 평균 3개월 동안 40만원 정도의 생계비를 지원받는 것을 고려하면 수수료는 폭거에 가깝다"고 비판했다.

단체는 "난민, 이주민에 대한 모든 차별 정책을 즉각 중단하라"며 "법무부는 건설업 취업 제한 등 난민을 옥죄는 비인도주의적이고 야만적인 정책들을 당장 철회하라"고 강조했다.

단체는 기자회견 후 청와대에 이런 내용의 항의서한을 제출했다.

laecorp@yna.co.kr


*출처 : 2019.7.8 연합뉴스

*해당원본글 : https://www.yna.co.kr/view/AKR20190708075000004?input=1195m

첨부
목록보기